** 주변 여행지 **

+덕주산성
+
덕주사마애불
+
미륵리사지
+
월악산국립공원
+
송계계곡
+
충주호
+
충주호유람선
+
수안보온천
+
문경새재


 

 

보물 94 호

▶▶사진을 클릭하시면 확대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지빈신사지 석탑은 월악산 국립공원내에 위치하고 있으며,송계계곡 팔경중 하나인 '와룡대'에서 조금 내려와 왼쪽으로 들어서면,고려 시대 사찰인 사자빈신사 절터가 나오며, 보물 94호인 석탑이 가지런히 정리한 절터 한 가운데 우두커니 서 있다.
고려 현종 13년(1022년)에 세워진 이 석탑은  기단부의 상대를 보통 탑과는
다르게 돌사자 4 마리가 떠 받친 모습을 하고 있다.
실제 9층석탑이었으나 3층 까지만 남아 있고 갑석을 떠 받치고 있는 4마리 사자상 가운데에 좌상 '비로자나불'을 안치한 것이 특이하다.
이런 유의 석탑과 비슷한 것이 가야산 화엄사에도 찾아 볼 수 있다.

이 탑은 기단하부인 지대석을 8각석재로 대치함으로써 이형적인 인상을 주고 있는 석탑이다. 현재 지대석 위에 방형하대가 놓여 있고 상부에 두꺼운 테를 돌려 부연을 삼았으며, 그 밑각면에 3개씩의 안상(眼像)을 새겼다.
안상안에는 꽃 모양을 새겨 고려시대 수법을 나타내고 있고 중석의 4면에는 넓은 우주형을 새겼으며 이 곳에 79자의 명문을 새겨 확실한 연대를 알게 하였다.
특히 상층기단의 중석은 가장 특색있는 부분으로 네 귀에 네 마리의 사자를 앉혀 갑석을 받치고 중심에는 '비로자나불좌상'을 안치한 특수구조로 되어 있다.

갑석의 위 네모진 면에는 16개의
연꽃잎이 새겨져 탑신부를 받치고 있다.
탑신부의 탑신과 옥개석은 각각 한 개의 돌로 되어 있는데, 1층탑신은 특별히 크고 2층부터는 급격히 작아졌다. 옥개석은 4층까지 남았는데 평박하며,받침은 3단이다.또한 추녀의 우각은 크게 반전하였으며 낙수면의 경사가 완만하다.

원래 9층이던 이 탑은 현재 5층이상 상실되었으나 고려 시대 석탑을 여전히 잘 보여 주고 있다.명문에 의해 고려 현종13년(태평 2년 1022년)에 조성되었음을 알 수 있는 건실한 탑이다.

 

 

 

 

 

월악산국립공원 송계계곡으로 들어갑니다.
송계리로 들어가는 진입로는 충주호를 따라 단양으로 향하는 36번국도 월악선착장 지나 월악대교 건너자마자 갈라집니다.
미륵리를 거쳐 송계계곡으로의 진입로는 3번국도 수안보 온천에서 들어갑니다.
월악산 송계리와 미륵리를 잇는 도로를 따라 들어가서 망폭대와 와룡대가 있는 덕주산성 남문에 근처에 도착합니다.
사자빈신사지석탑으로 향하는 길목은 와룡대와 망폭대 사이에 있습니다.
와룡대인근 물레방아 휴게소를 지나면 좌측으로 2차선 도로가 나 있는데 이 도로를 따라 조금만 들어가면 사자빈신사지가 나옵니다.


 

   

 

 

 

 

  

 

 

 

 

 

 

Copyrightⓒ TEXHAN CO. All right reserved
충북 충주시 교현동 411-5번지
TEL 043 -854-7591
E-mail : ch@chungjutour.co.kr